default_setNet1_2
ad29

또 軍총기사고?… 화성 軍사격장 인근 공장으로 총탄 날아와

기사승인 2017.10.12  22:32:58

공유
default_news_ad1
   
▲ 지난달 29일 경기 화성시 한 플라스틱 제조공장에 날아든 MG50 기관총 총탄(오른쪽)과 이 때문에 파손된 유리창. (출처: 연합뉴스)

다행히 인명피해 없어

[천지일보=김빛이나 기자] 경기도 화성시 군부대 사격장에서 발사된 것으로 보이는 총탄이 인근 공장으로 날아들었던 사실이 뒤늦게 밝혀졌다. 강원도 철원 총기 사망사고가 발생한 지 얼마 안 된 상황이라 군(軍) 사격장에 대한 안전관리에 대한 문제가 다시 논란이 될 전망이다.

12일 경기 화성서부경찰서에 따르면 지난달 29일 오전 10시 50분께 경기 화성시 봉담읍에 있는 한 플라스틱 제조 공장 창문으로 총탄이 날아들었다. 공장 내 초음파세척실 외부 유리창과 방충망을 뚫고 들어와 작업대 위로 떨어졌다. 다행히 세척실 내 근로자들이 자리를 비운 상황이라 인명피해는 없었다. 사건 당시 공장에는 50여명의 직원이 일하고 있었다.

조사결과 창문을 깨고 들어온 총알은 장갑차와 전차 등을 격파할 수 있는 MG50 기관총 탄알로 구경 12.7㎜, 최대 사거리 6.8㎞에 이른다.

공장에서 4㎞ 떨어진 곳에 있는 제51보병사단 태행산사격장에서 날아든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당시 사격장에서는 ‘후반기 MG50 집체교육’이 진행되고 있었다.

사건 발생 후 공장 측은 경찰에 신고했고 경찰은 군용 총탄으로 보고 인근 군부대에 이 사실을 알렸다. 군 당국은 유리창 파손에 대해 변상한 후 유리창 아래 떨어진 탄알을 수거해갔으며 성분 검사 및 정밀조사 등 원인을 파악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아울러 사격훈련을 일시 중단하고 훈련장 방호벽 증축, 표적대 하향화, 훈련장 바닥 평탄화 작업 등 안전대책을 강화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앞서 지난달 26일 강원 철원의 한 군부대에서 진지 공사를 마치고 부대로 복귀하던 병사가 인근 사격장에서 날아온 유타에 머리를 맞아 숨지는 사고가 발생한 바 있다. 

ad30

김빛이나 기자 kshine09@newscj.com

<저작권자 © 뉴스천지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ad27
default_side_ad2

오피니언

1 2 3 4 5
item52

기획

1 2 3
item59

포토

1 2 3
set_P1

연예

1 2 3 4 5
item53

여행 가이드 ‘쉼표’

1 2 3 4 5
item57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3
ad31

힐링정보

1 2 3 4 5
item58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