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ad29

사드 환경영향평가 오늘 재개… 레이더 전자파·소음 수치 공개예정

기사승인 2017.08.12  09:29:29

공유
default_news_ad1
   
▲ 경북 성주 소성리 주민과 원불교인 등 사드배치 반대 단체들이 10일 오전 마을회관 앞에서 정부의 사드 부지에 대한 소규모 환경영향평가를 반대하는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천지일보(뉴스천지)

국방부 “지상 접근 어려워 공중으로 이동방안 강구 중”

[천지일보=이민환 기자] 12일 환경부와 국방부가 주관하는 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THAAD, 사드) 배치를 위한 기지 소규모 환경영향평가를 재개한다.

국방부와 환경부는 이번 현장확인에서는 사드 레이더로 인한 배치 부지 및 인근 지역의 전자파, 소음 등의 측정 수치를 현장에서 공개할 예정이다.

앞서 환경부와 국방부는 지난 10일 현장확인을 시도했지만, 일부 지역주민과 반(反)사드 단체의 반발, 기상 악화 등의 이유로 현장확인을 연기했다.

특히 지역주민들과 반사드 단체들이 육로를 차단하면서 계획이 미뤄진 만큼, 국방부는 육로가 아닌 헬기를 통해 사드부지로 들어갈 방침이다.

이진우 국방부 공보과장은 “전날 현장조사 연기 이후 국방부 관계자와 성주에서 활동하는 국방협력단 관계자들이 주민과 여러 차례 대화를 나눈 것으로 안다”며 “그 결과를 보면 지상으로 접근이 어려워 공중으로 이동하는 방안을 강구 중”이라고 밝혔다.

이날 환경영향평가에는 국방부·환경부·지자체 관계자·언론인·국립환경과학원·한국환경정책평가연구원·한국환경공단 등 관련인들과 전문가들이 참여한다.

사드 배치에 반대하는 주민과 반사드단체 회원들은 현장 확인에 동참해달라는 정부의 요구를 받아들이지 않고 있다.

ad30

이민환 기자 swordstone@newscj.com

<저작권자 © 뉴스천지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ad27
default_side_ad2

오피니언

1 2 3 4 5
item52

종교오피니언

item59

포토

1 2 3
set_P1

연예

1 2 3 4 5
item53

여행 가이드 ‘쉼표’

1 2 3 4 5
item57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3
ad31

힐링정보

1 2 3 4 5
item58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