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ad29

[경남] “꼼수 홍준표 지사, 당장 사퇴하라”

기사승인 2017.03.20  19:19:23

공유
default_news_ad1
   
▲ 더불어민주당 경남도당이 20일 경남도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천지일보(뉴스천지)

[천지일보 경남=이선미 기자] 더불어민주당(더민주) 경남도당이 “도민 기만과 꼼수의 홍준표 지사, 당장 사퇴하라”고 주장했다.

정영훈 경남도당 위원장은 20일 경남도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형사 피고인인 홍 지사는 공당의 대통령 후보가 될 자격이 있는지는 매우 의심스럽다”며 “이달 31일 자유한국당 대통령 후보가 된다면 꼼수를 버리고 즉시 사퇴하는 것이 공직선거법에 대한 최소한의 도리”라고 주장했다.

정 위원장은 “홍준표 도정 4년 3개월 동안 경남의 경제는 무너졌고 성장은 멈췄다”며 “경남경제의 핵심인 조선산업의 위기 극복을 위해 홍 지사는 무엇을 했으며, 눈앞에 닥친 조선 산업의 급격한 침체 속에 거제해양플랜트 국가산단의 비전으로 무엇을 제시했느냐”고 비판했다.

이어 “진주사천 국가항공산단과 KAI의 국제경쟁력 확보 방안과 밀양의 나노융합국가산단과 항노화산업의 전망은 어떤가”라고 의문을 제기했다.

정 위원장은 “경남의 경제지표와 핵심성장 동력의 상황이 이러한데도 홍 지사는 경남도정과 경남경제에서 엄청난 성공을 거둔양 도민과 국민을 기만하며 대통령 출마를 선언했다”며 당장 경남도민에게 석고대죄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또한 “홍 지사는 자신이 자유한국당 대통령 후보가 되더라도 경남도지사 보궐선거는 없다는 비상식적인 말을 했다”고 지적했다.

공직선거법에 의하면 대통령보궐선거에 출마하려는 자는 30일 전에 공직을 사퇴해야 하고 대통령 보궐선거일 30일 전에 도지사 보궐사유가 생기면 같은 날 5월 9일 대선과 함께 보궐선거도 하도록 규정돼 있다.

더민주 경남도당은 “홍 지사의 비상식적 발언은 자신의 대선 출마를 위한 사퇴는 4월 9일 도의회 의장에게 통보하고 보궐선거의 사유인 경남선관위에 대한 통보는 4월 10일 하겠다는 논리를 펼치고 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정 위원장은 “현행 공직선거법 사유인 경남선관위에 대한 통보는 4월 10일 하겠다는 논리인데 현행 공직선거법 규정의 불명확성을 악용한 지저분한 꼼수”라고 지적했다.

아울러 선관위가 홍 지사의 꼼수에 놀아난다면 앞으로 모든 공직자는 자신은 사퇴해서 원하는 선거에 출마하면서 법에서 정한 보궐선거는 회피하는 황당무계한 상황을 초래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번 기자회견에 앞서 창원시의회 김종대 부의장은 “홍 지사가 안하무인으로 일해 왔던 여러 가지 행정의 행태를 볼 때 과연 자신이 주장하는 것처럼 서민을 위해 대한민국을 이끌 갈 수 있겠는가”라고 반문했다.

더민주 공윤권 수석부원장은 “시대적 상황이 통합을 이끌어야 하는 그런 시기”라며 “홍 지사가 대통령을 넘보는 것보다 도정에 충실하고 본인의 재판에 충실히 준비해서 임하는 게 맞다”고 강조했다.

   
▲ 정영훈 경남도당 위원장이 20일 경남도청 브리핑룸에서 발언하고 있다. ⓒ천지일보(뉴스천지)

ad30

이선미 기자 alskfl@newscj.com

<저작권자 © 뉴스천지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ad27
default_side_ad2

오피니언

1 2 3 4 5
item52

종교오피니언

item59

포토

1 2 3
set_P1

연예

1 2 3 4 5
item53

여행 가이드 ‘쉼표’

1 2 3 4 5
item57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3
ad31

힐링정보

1 2 3 4 5
item58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