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ad29

“민주주의 가치 실현, 통일문제 해결돼야”

기사승인 2017.03.20  19:05:55

공유
default_news_ad1
   
▲더불어민주당 대선주자인 이재명 성남시장(오른쪽)이 20일 서울 종로구 한국기독교회관에서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NCCK) 김영주 총무를 예방해 환담을 나누고 있다. ⓒ천지일보(뉴스천지)

이재명 성남시장, NCCK 김영주 총무 예방

[천지일보=박완희 기자] 더불어민주당 대선주자인 이재명 성남시장이 20일 서울 종로구 한국기독교회관에서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NCCK) 김영주 총무를 만나 안보와 국민통합 등 현안을 논했다.

이 시장은 ‘진정한 안보’에 대해 “안보의 목적은 북한을 제압하려는 데 있는 것이 아니라 우리가 평화롭게 살고자 하는 것”이라며 “제재 일변도가 아니라 대화협상이 가능해야 하고 남·북 간 평화롭게 공존할 수 있는 길을 찾아야 이를 통해 진정한 한반도의 안전과 평화가 가능하다”고 밝혔다.

그는 “국민이 위대하다는 것은 (촛불집회에서) 결정적으로 보여줬다”며 “제대로 된 통합을 위해서는 통합을 막는 갈등 유발요소와 비정상적인 구조를 청산하는 것이 진정한 통합의 길”이라고 말했다.

이에 김영주 총무는 “통합을 얘기하기엔 적폐가 너무 많다”며 “어디서 무엇이 잘못됐는지 꼼꼼하게 따져보지 않고 통합하자는 것은 안 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 성남시장을 향해 따져야 할 것과 잘 못된 것이 무엇인지 살피는 데 앞장서 달라고 부탁했다.

김 총무는 “민주주의의 가치가 통일문제를 극복하지 않고 우리 사회에 꽃 필 수 있겠는가에 대해 고민을 많이 하고 있다”며 “(국방부가) 롯데 측 땅을 가져다가 강압적으로 교환이라는 이름으로 미국에 갖다 줬다. 강자 중심의 사회가 아닌지 고민해야 할 것 같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좋은 세상을 만들기 위해 헌법을 바꾸겠다는 것도 권력 구조 바꾼다고 헌법이 바뀌는 게 아니다”며 “국가주의도 아니고 권력 구조를 바꾸는 것은 중요한 게 아니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우리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교회 지도자들에게 사드배치 하지 말라는 공문을 다 보냈다”며 “사드배치는 한반도 평화에 결정적인 흠이 될 수 있다”고 당부했다.

ad30

박완희 기자 lubte777@newscj.com

<저작권자 © 뉴스천지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ad27
default_side_ad2

오피니언

1 2 3 4 5
item52

기획

1 2 3
item59

포토

1 2 3
set_P1

연예

1 2 3 4 5
item53

여행 가이드 ‘쉼표’

1 2 3 4 5
item57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3
ad31

힐링정보

1 2 3 4 5
item58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