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ad29

홍준표 “유승민과 후보단일화 무의미… 안철수와 연대 가능성 없다”

기사승인 2017.04.21  11:53:01

공유
default_news_ad1
   
▲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선후보가 21일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관훈클럽 초청토론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그는 이번 대선에 대해 “저는 대선에서 이길 것으로 본다. 이 대선은 좌파 3명과 우파 1명의 싸움”이라고 말했다. ⓒ천지일보(뉴스천지)

“유 후보와 단일화면 지지층, 안 후보에게 간다”
“안 후보 이념·정체성 달라… 정치 도의 안맞다”

[천지일보=임문식 기자]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선후보가 21일 바른정당 유승민 후보나 국민의당 안철수 후보와의 단일화나 연대 가능성에 선을 그었다.

홍 후보는 이날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관훈클럽 초청토론회에서 유 후보와의 범보수 단일화에 대해 “여론조사 추이를 보면 유 후보의 1, 2% 지지율은 (유 후보가) 사퇴하면 안 후보에게 가는 것으로 조사됐다. 우리에게 오지 않는다”며 단일화가 무의미하다는 입장을 밝혔다.

특히 그는 “영남에서 가 보면 유 후보와 단일화하면 투표장에 가지 않겠다는 여론이 훨씬 많다”며 “거기와 단일화를 하는 것은 우리 선거에 도움이 되지 않는다고 결론을 내렸다”고 덧붙였다.

홍 후보는 보수층의 표심이 결국 자기에게로 돌아올 것으로 확신했다. 그는 “이번에 탄핵으로 좌파 광풍 시대가 되니까 보수진영이 약자가 돼서, 보수후보 단일화 문제를 제기하고 있다”며 “그러나 보수우파 진영의 분들은 결국은 투표장에 가실 때 가능성 있는 후보에게 집중 투표할 것으로 확신한다”고 말했다.

안 후보와의 연대 가능성에 대해선 “전혀 그럴 일 없다. 어느 정권을 막기 위해서 이념과 정체성이 다른 정당과 같이한다는 것은 정치도의에 맞지 않다고 생각한다”고 일축했다.

선거 막판에 보수 지지층이 안 후보로의 단일화를 주장하면서 후보 사퇴를 요구할 경우에 어떻게 하겠느냐는 질문엔 불쾌감을 드러냈다. 그는 “선거 막바지에 가서 내가 안 후보보다 집권 가능성이 있고, 문재인과 좌우대결 구도가 됐을 때는 어떻게 할 거냐고 안 후보에게 물어본 일이 있느냐”고 되물었다.

홍 후보는 “대선에서 출렁일 때 누가 파도를 타느냐에 승부가 달렸다”며 “노무현 후보가 3위를 하다가 뛰어오른 것은 불과 2주 전이었다”고 설명했다. 

ad30

임문식 기자 usk@newscj.com

<저작권자 © 뉴스천지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ad27
default_side_ad2

오피니언

1 2 3 4 5
item52

기획

1 2 3
item59

포토

1 2 3
set_P1

연예

1 2 3 4 5
item53

여행 가이드 ‘쉼표’

1 2 3 4 5
item57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3
ad31

힐링정보

1 2 3 4 5
item58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