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ad29

경남도-STX 조선해양 “23일까지 RG발급 받자” 약속

기사승인 2017.11.15  17:19:34

공유
default_news_ad1

한경호 권한대행과 장윤근 STX조선해양 대표, 도청서 면담
경남도-STX 조선해양, 위기극복 머리 맞댔다

[천지일보 경남=이선미 기자] STX 조선해양이 그리스에서 발주한 선박의 선수금 환급보증(RG) 제출시한인 23일을 앞두고 있는 가운데, 경남도와 STX 조선해양이 만나 “23일까지 RG 발급을 받을 수 있도록 하자”고 약속했다.

한경호 권한대행은 15일 경남도청 회의실에서 장윤근 STX 조선해양 대표를 만나 “14일 KDB산업은행을 찾아 정용석 구조조정부문장(부행장)을 만났다”며 STX 조선해양에 대한 RG 발급을 요청한 사실을 설명하고 향후 STX의 대책 등에 대해 함께 논의했다.

한 대행은 14일 산업은행 정용석 부행장을 만나 RG 발급을 요청한 부분에 대해 “STX의 RG 발급문제는 STX 경영 정상화의 시금석이 될 뿐만 아니라 조선산업 위기 극복과 지역경제 활성화의 중요한 계기가 된다”며 “도민 또한 많은 관심이 있어, RG 발급을 위해 경남도에서 할 수 있는 모든 노력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이에 장윤근 대표는 “어려운 시기에 한 권한대행이 직접 나서서 산업은행 설득을 위해 노력해 주시니 큰 도움이 된다. 정말 감사하다”며 산업은행 등을 설득할 수 있는 경영합리화 방안 마련을 위해 “노사가 협의하고 최선을 다해 RG를 발급받을 수 있도록 하겠다”고 했다.

장 대표는 “선박 추가발주를 문의하는 선사들도 늘어나고 있으며, 비록 지금은 어렵지만 2020년에는 흑자를 달성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했다.

장윤근 대표는 STX와 근로자에 대한 지속적인 관심을 요청했으며, 한 대행은 “STX가 빠른 시일안에 어려움을 극복하고 옛날의 영광을 되찾을 수 있도록 도에서도 적극적으로 지원하겠다”고 약속했다.

경남도에서는 STX 조선해양의 RG 발급과 관련해서 경남도의회 조선특위, 조선업 살리기 경남대책위, 여야 정치권 등과 함께 추진했던 그동안의 노력이 헛되지 않도록 RG 발급 시한인 11월 23일까지 모든 역량을 동원해 나갈 계획이다.

한편 경남금속노조가 STX조선조건부 RG발급과 관련한 기자회견을 16일 도청 브리핑룸에서 진행할 예정이다.

ad30

이선미 기자 alskfl@newscj.com

<저작권자 © 뉴스천지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40
default_news_ad3

천지TV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ad27
default_side_ad2

오피니언

1 2 3 4 5
item52

기획

1 2 3
item59

포토

1 2 3
set_P1

연예

1 2 3 4 5
item53

여행 가이드 ‘쉼표’

1 2 3 4 5
item57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3
ad31

힐링정보

1 2 3 4 5
item58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