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ad29

단국대 우수 강좌, ‘K-MOOC’ 통해 국민과 만난다

기사승인 2017.11.15  13:12:20

공유
default_news_ad1
   
▲ (왼쪽부터) 김태형, 서응교, 한경근, 최승숙 교수. (제공: 단국대학교)

[천지일보=김민아 기자] 단국대 우수 강좌 ‘디자인씽킹을 통한 통찰훈련’과 ‘장애, 다양성 그리고 함께하는 사회’가 전 국민에게 공개 된다. 강좌를 공개함으로써 대학 교육 혁신을 꾀하고, 고등교육 기회 균등에 기여할 것으로 보인다.

이번 강좌 공개는 교육부와 국가평생교육진흥원이 주관하는 ‘2017년 K-MOOC 선도대학 사업’의 일환이다. 단국대는 지난 5월 이 사업에 선정 돼 강좌 개발비 및 운영비 등 약 3억 원을 지원 받았다. 향후 3년간 IT, CT, BT, 외국어 등 단국대 특성화에 맞는 총 8개 강좌를 개설할 계획이다.

‘디자인씽킹을 통한 통찰훈련’은 단국대 EduAI센터 서응교 센터장(교양학부)과 SW‧디자인융합센터 김태형 센터장(대학원 데이터사이언스학과)이 강의한다. 4차 산업혁명시대 우리에게 요구되는 창의성을 디자인씽킹 프로세스를 통해 배우고 SAP‧NHN 엔터테인먼트 등 산업계, 스탠포드 대학 등의 학계, 수원시 등의 공공분야 디자인씽킹 적용을 통한 혁신사례를 접할 수 있다.

특히 다양한 실습활동‧토론‧성찰 중심의 교과과정을 통해 온라인 교육과정에서 부족한 학생과의 상호작용을 대폭 개선한 점이 특징이다. 12월에는 SW·디자인융합센터에서 실시하는 ‘찾아가는 오프라인 특강’을 통해 담당교수와 만날 수 있다.

‘장애, 다양성 그리고 함께하는 사회’는 단국대 한경근 교수(특수교육과)와 강남대 최승숙 교수(초등특수교육과)가 함께 강의한다. 다양성을 인정하고 살아갈 수 있는 공동체 의식을 함양하고 장애인 지원방법에 대한 구체적인 가이드라인 등을 배울 수 있다.

이번 사업의 개발책임자 정효정 교수(교양학부)는 “한국을 대표하는 K-MOOC 교육플랫폼에 우리 대학의 명품강좌가 소개되는 것을 통하여 K-MOOC 선도대학으로서의 입지를 탄탄히 할 것이며, 새로운 입학자원의 창출과 플립러닝 등 다양한 선진 교수법 수행이 가능할 것”이라고 말했다.

ad30

김민아 기자 mina8172@newscj.com

<저작권자 © 뉴스천지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ad27
default_side_ad2

오피니언

1 2 3 4 5
item52

기획

1 2 3
item59

포토

1 2 3
set_P1

연예

1 2 3 4 5
item53

여행 가이드 ‘쉼표’

1 2 3 4 5
item57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3
ad31

힐링정보

1 2 3 4 5
item58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