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ad29

국과수 “김주혁 블랙박스 발견… 알코올·약물 영향 없었다”

기사승인 2017.11.14  19:11:27

공유
default_news_ad1
   
▲ 지난달 30일 불의의 사고로 숨진 배우 김주혁의 발인이 2일 오전 서울 송파구 풍납동 서울아산병원 장례식장에서 엄수되고 있다 ⓒ천지일보(뉴스천지)

[천지일보=남승우 기자] 배우 고(故) 김주혁씨가 교통사고 당시 술을 마시거나 약물을 먹지 않은 것으로 확인됐다.

서울 강남경찰서는 김주혁을 부검한 국립과학수사연구원(국과수)으로부터 김씨의 사망 원인이 1차 소견과 마찬가지로 머리 손상으로 판단된다는 결과를 통보받았다고 14일 밝혔다.

국과수는 특기할 만한 약물이나 독물은 발견되지 않은 것으로 확인됐다고 했다.

일각에서 제기된 심장질환 가능성에 대해서도 심장동맥 손상이나 혈관이상이 없어 심근경색 등은 확인되지 않았다고 밝혔다.

경찰은 또 조수석 의자 밑에서 블랙박스가 뒤늦게 발견됐다고 말했다.

다만 블랙박스에는 전방 영상만 있고 차량 내 음성녹음 등이 되지 않아 사고 원인을 밝히는 데 도움이 되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ad30

남승우 기자 nke1023@newscj.com

<저작권자 © 뉴스천지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ad27
default_side_ad2

오피니언

1 2 3 4 5
item52

기획

1 2 3
item59

포토

1 2 3
set_P1

연예

1 2 3 4 5
item53

여행 가이드 ‘쉼표’

1 2 3 4 5
item57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3
ad31

힐링정보

1 2 3 4 5
item58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