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ad29

경기도 ‘판교자율주행모터쇼’ 자율주행기술 첫 선보여

기사승인 2017.11.14  18:56:22

공유
default_news_ad1
   
▲ 2017 판교자율주행모터쇼(Pangyo Autonomous Motor Show). (제공: 경기도)

시범운행 앞둔 자율주행 무인셔틀 실물 공개
남경필 지사 “자율주행, 현실로 다가온 미래의 기술”

[천지일보 경기=강은주 기자] 경기도가 자율주행차, 인공지능 등 세계 최초의 ‘2017 판교자율주행모터쇼(Pangyo Autonomous Motor Show)’를 오는 16일부터 18일까지 판교제로시티에서 첫 선을 보인다.

이번 모터쇼에서는 다음 달 시범운행을 앞둔 자율주행 무인셔틀의 기술적 안정성 실증을 위해 관련 기술을 일반에 선보일 예정이다. 판교제로시티에서 판교역까지 시범 운행되는 무인셔틀의 실물을 공개한다.

야외 자율주행 행사장에서는 자율주행자동차를 직접 시승할 수 있는 자리도 마련된다. 사전 온라인 신청자에게는 시승기회를 제공하며, 시승회는 모터쇼 기간 매일 12시부터 14시까지 운영된다.

17일 오후에는 발전하고 있는 자율주행 기술을 더욱 가까이서 체험할 수 있는 ‘자율주행자동차 vs 인간 미션 대결’이 펼쳐진다. 속도 제한, 보행자와 교통 신호 인식, 주차와 같은 다양한 주행 상황에서 자율주행자동차와 인간이 얼마나 정확하게 미션을 수행했는지를 평가한다.

자율주행자동차는 국제대학생 창작자동차 경진대회 자율주행부문에서 대상을 받은 차량과 연구기관 및 기업연구용 차량 중 선정된다.

이와 함께 국내외에서 자율주행 산업을 이끄는 산학연과 글로벌 리더들이 한자리에 모이는 국제포럼이 ‘4차 산업혁명시대 자율주행 산업 생태계와 비즈니스’라는 주제로 열린다.

도는 이번 포럼이 세계적인 동향을 파악하고 동시에 우리나라 자율주행 산업의 발전 방향과 미래 도시 비전을 실제로 제시하는 자리가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포럼 첫날인 16일에는 남경필 경기도지사가 ‘4차 산업혁명시대 자율주행 산업생태계’를, 컴퓨터 시각 전문가인 알베르토 브로기 교수(이탈리아 파르마대학교 컴퓨터 공학과)가 ‘자율주행을 위한 시간 인지기술’을 주제로 강연한다. 17일에는 국내 자율주행 관련 기업들이 국내 자율주행 산업 현황과 실제적인 비즈니스 모델에 대해 논의하는 자리가 마련될 전망이다.

이밖에도 자율주행 관련 국내외 기관 및 업체가 참여하는 산업박람회에서는 판교제로시티 등 경기도의 미래 도시 비전과 자율주행차, 영상센서모듈, 인공지능 등 자율주행 관련 기술을 확인할 수 있다.

남경필 지사는 “자율주행은 막연한 먼 훗날의 산업이 아니라 현실로 다가온 미래의 기술”이라며 “이번 모터쇼를 통해 대한민국 4차 산업혁명의 본격적인 시작을 알리겠다”고 말했다.

ad30

강은주 기자 kej494@naver.com

<저작권자 © 뉴스천지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ad27
default_side_ad2

오피니언

1 2 3 4 5
item52

기획

1 2 3
item59

포토

1 2 3
set_P1

연예

1 2 3 4 5
item53

여행 가이드 ‘쉼표’

1 2 3 4 5
item57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3
ad31

힐링정보

1 2 3 4 5
item58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