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ad29

종교 간 갈등으로 번진 ‘한국불교문화체험관’ 추진 논란

기사승인 2017.11.13  21:03:46

공유
default_news_ad1
   
▲ 조계종 한국불교문화체험관이 들어설 예정지(붉은 원)인 세종시 전월산 전경. (출처: 세종시청)

반대 목소리 내는 세종시개신교계·교회언론회
“특정종교 지원이 정부에 대한 불신 키운다”

[천지일보=박준성 기자] 세종시 전월산에 추진 중인 한국불교문화체험관을 두고 종교 간 갈등이 일고 있다.

세종시 개신교계를 중심으로 꾸려진 ‘한국불교문화체험관 건립 반대를 위한 비상대책위원회(비대위)’는 13일 세종시의회에서 한국불교문화체험관 건립 반대 결의대회를 열었다.

비대위는 “불교시설인 한국불교문화체험관이 전통문화체험지원으로 포장돼 정치행정타운 예정지에 건립되고 국비와 시비 총 108억이 지원되는 것을 반대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어 “세종시 지역에는 각 종교들이 있다. 불교가 세종시 문화에 속하지는 않는다”며 “중앙정부에서 문화라는 명목으로 세종시에 한국불교문화체험관으로 건립한다는 것은 이해할 수 없다”고 비판했다.

한국불교문화체험관은 약 5000평의 부지에 연면적 2250평 규모의 전시실, 공연장, 체험시설, 수장고 등을 갖추게 되며 총 180억 원에 국비 54억원, 시비 54억원, 조계종 72억원으로 예산이 편성됐다. 대한불교조계종은 지난 2014년 매입한 세종시 종교부지에 오는 2019년까지 한국불교문화체험관을 지을 예정이다.

한국교회언론회도 이날 논평을 내고 “정부의 무분별한 특정 종교 지원이 정부에 대한 불신을 키운다”고 지적했다.

교회언론회는 “행정수도인 세종시는 불교 인구가 고작 15%에 불과하다. 관내에는 다른 사찰들도 여럿 있다”면서 “그런데 정부가 굳이 국민들의 세금으로 불교를 위한 ‘체험관’을 만든다는 것은 국고를 낭비하는 것이며, 종교편향에 앞장선다는 비난을 면하기 어렵다”고 비난했다.

또한 한국불교문화체험관이 들어설 예정지 주변으로 국가의 중요 시설들이 들어올 것을 우려하기도 했다. 지자체나 지역 주민들과 상의 없이 추진하는 정부 정책도 문제를 삼고 있다.

교회언론회는 “정부가 기준과 원칙이 모호한 가운데 특정 종교 지원에 막대한 국고를 지원하게 되면 결국 정부에 대한 불신이 커진다”며 “이로 인해 국민들 사이, 종교 간에도 불필요한 오해와 분란이 발생할 수 있다”고 우려했다. 

ad30

박준성 기자 pjs@newscj.com

<저작권자 © 뉴스천지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ad27
default_side_ad2

오피니언

1 2 3 4 5
item52

기획

1 2 3
item59

포토

1 2 3
set_P1

연예

1 2 3 4 5
item53

여행 가이드 ‘쉼표’

1 2 3 4 5
item57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3
ad31

힐링정보

1 2 3 4 5
item58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