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ad29

부산서 50대 여성 숨진 채 발견… 행방 묘연 동거남 추적 중

기사승인 2017.11.10  17:39:17

공유
default_news_ad1

[천지일보 부산=김태현 기자] 부산 해운대구에서 50대 여성이 숨진 채 발견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숨진 여성은 발견 당시 목 부위에 여러 개의 상처가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10일 부산 해운대경찰서에 따르면 해운대구 반송동 한 건물 1층에 사는 A(55)씨가 숨져 있는 것을 지난 9일 오후 3시 32분경 집주인이 발견해 경찰에 신고했다.

집주인은 “세입자인 A씨가 며칠 전부터 보이지 않고 연락도 안됐다”며 “건물 입구에서 냄새가 난다는 말에 찾아가봤더니 A씨가 숨져 있었다”고 말했다.

경찰 관계자는 “A씨는 안방에 누운 채로 숨져 있었으며 목 부위에 길이 10㎝, 15㎝, 18㎝의 상처가 있었다”며 “시신 옆에는 부러진 문구용 칼날이 떨어져 있었고 A씨 휴대전화는 화장실 변기 속에서 발견됐다”고 밝혔다.

경찰은 외부 침입 흔적은 없었고 정황상 자살은 아닌 것으로 보고 타살 여부 등을 조사하고 있다.

한편 A씨의 동거남이 지난 6일부터 휴대전화를 정지시킨 후 행방이 묘연해 경찰이 추적하고 있다.

ad30

김태현 기자 kyi2077@newscj.co.kr

<저작권자 © 뉴스천지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ad27
default_side_ad2

오피니언

1 2 3 4 5
item52

기획

1 2 3
item59

포토

1 2 3
set_P1

연예

1 2 3 4 5
item53

여행 가이드 ‘쉼표’

1 2 3 4 5
item57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3
ad31

힐링정보

1 2 3 4 5
item58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