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ad29

신고리백지화 단체 “울산시민에 호소… 생명이 먼저”

기사승인 2017.10.12  15:36:57

공유
default_news_ad1
   
▲ 지난 11일 울산시가 신고리5·6호기 공론화 방식은 합리적이지 않다는 공식입장을 낸 가운데 ‘신고리5·6호기백지화 울산시민운동본부’가 12일 울산시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즉각 반발에 나서고 있다. ⓒ천지일보(뉴스천지)

신고리5·6호기 공론화 막바지 찬반 대립 극명

[천지일보 울산=김가현 기자] 신고리5·6호기 공론화가 막바지에 접어들수록 거센 찬반의 양상이 공무원을 비롯한 정치권에서도 선명하게 나눠지고 있다.

지난 11일 울산시가 신고리5·6호기 공론화 방식은 합리적이지 않다는 공식입장을 낸 가운데 ‘신고리5·6호기백지화 울산시민운동본부’가 즉각 반발에 나섰다.

이들은 12일 울산시청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공론과정에 중립이어야 할 공무원이 중립 아닌 개입하는 의도를 공공연히 자행하고 있다”면서 “울산시장과 울주군수를 비롯한 자치단체장들이 시민의 안전강화 대책보다 방관자로 오히려 건설을 유도하는 기회주의 행태를 낱낱이 기억해야 한다”며 강하게 비판했다.

이어 “원전이 사고날 확률이 100만분의 1이라고 하지만 지난 40년간 3번의 대형사고가 발생한바 있으며 이는 인접 지역주민만의 문제가 아닌 국민 전체의 문제”라고 지적했다.

또 “울산과 부산, 경남은 이미 핵발전소가 밀집해 있고 최대용량과 활성지진대 역시 가장 많은 곳으로 핵폐기물 역시 수십만 년간 처리하지 못함에도 2개를 더 짓겠다는 것은 세계에서 유례를 찾을 수 없는 최악조건”이라고 토로했다.

울산시민운동본부는 “재생에너지 대열의 에너지선진국으로 도약하는 일을 이루어 지역의 안전과 미래를 우리가 결정한다는 자세로 공론과정을 지켜보고 이후 탈핵세상으로 연결되도록 힘을 모아달라”며 간곡히 당부했다,

앞서 지난 11일 자유한국당 울산시당은 “신고리5·6호기의 계속 건설”을 주장했고 이날(12일) 새민중정당 울산시당은 “신고리5·6호기 건설 중단” 기자회견을 각각 열며 열띤 찬반을 이어가고 있다.

ad30

김가현 기자 toakdma81@newscj.com

<저작권자 © 뉴스천지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천지TV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ad27
default_side_ad2

오피니언

1 2 3 4 5
item52

기획

1 2 3
item59

포토

1 2 3
set_P1

연예

1 2 3 4 5
item53

여행 가이드 ‘쉼표’

1 2 3 4 5
item57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3
ad31

힐링정보

1 2 3 4 5
item58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