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ad29

동대구로, 경관 개선사업 본격 추진

기사승인 2017.10.12  15:31:17

공유
default_news_ad1
   
▲ 띠녹지, 포켓공원, 데크 조성 등 보행환경 개선 조감도. (제공: 대구시청)

[천지일보 대구=송해인 기자] 대구시가 동대구로 디자인 개선사업의 실시설계 용역이 완료됨에 따라 대구 대표 관문인 동대구로의 경관을 개선하고 청년창업이 활발하게 일어나는 벤처 상징거리를 조성하는 디자인 개선사업을 본격적으로 추진한다고 12일 밝혔다.

대구시는 대구 대표 관문인 동대구 벤처밸리 일대를 청년들이 모일 수 있는 소통과 교류 공간, 벤처 상징 거리로 조성하기 위한 실시설계 용역을 완료하고, 공사비 48억원을 투입해 내년 상반기 완료를 목표로 추진한다.

이번 사업을 통해 대구시는 동대구 벤처밸리 구간(동부소방서~대구상공회의소 서측 가로)에 창업 청년들의 소통 공간 조성 및 경관개선으로 벤처밸리 활성화를 유도하고 건축물 조명, 수목등을 설치해 밤이 아름다운 거리(동대구역 네거리∼MBC네거리)로 조성할 예정이다.

주요 사업내용으로 포켓공원과 데크 쉼터 및 벽천 조성, 띠녹지 및 자전거도로 확보 등을 통해 보행환경을 개선하는 동시에 특화 조명을 설치하고 동부소방서 외관 개선을 통해 동대구역을 이용하는 방문자들에게 대구의 좋은 첫인상을 심어주고 대구 관문으로서의 위상이 강화한다.

특히 대구시의 대기정보를 표시하는 스마트 가로등 설치, 무료 공공 와이파이 구축, 전기자동차 충전소, 태양광 벤치, CCTV 설치 등 스마트 시스템 도입을 통해 벤처밸리에 걸맞은 가로환경으로 획기적으로 탈바꿈시킬 계획이다.

또한 대구 테크노파크 1층부 개방 및 데크 공간 조성을 통해 내‧외부 공간간의 연계를 유도하여 시민들이 손쉽게 벤처밸리 기관들에 접근할 수 있게 하고, 외부에서도 공공와이파이를 이용한 노트북이나 태블릿 등으로 작업할 수 있는 환경을 구축할 예정이다.

권영진 대구시장은 “동대구로 디자인 개선사업을 통해 동대구로가 청년들의 소통과 쉼터로서의 공간으로 재탄생해 역동적인 대구 관문의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ad30

송해인 기자 ssong2182@newscj.co.kr

<저작권자 © 뉴스천지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ad27
default_side_ad2

오피니언

1 2 3 4 5
item52

기획

1 2 3
item59

포토

1 2 3
set_P1

연예

1 2 3 4 5
item53

여행 가이드 ‘쉼표’

1 2 3 4 5
item57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3
ad31

힐링정보

1 2 3 4 5
item58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