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ad29

민경욱 의원 “GTX-B노선 기재부 예타 대상사업 선정”

기사승인 2017.08.12  16:57:02

공유
default_news_ad1
   
▲ 지난 3일 자유한국당 민경욱 의원(인천 연수을)이 김동연 부총리(왼쪽)를 만나 GTX-B노선 추진의 시급성과 필요성을 담은 3만 154명의 시민의 서명부를 전달하고 있다. (제공: 민경욱 국회의원)

송도~마석 총 80㎞ 약 5조 9038억원 2025년 개통
시속 100km 송도~서울역 26분·청량리 30분 소요 예정 
범시민 서명 운동·GTX-B노선 시급성 강조 등 노력

[천지일보 인천=김미정 기자] 인천 송도국제도시~서울역~남양주 마석 구간을 잇는 GTX-B노선(수도권광역급행철도) 사업이 기재부 예비타당성 조사 대상사업으로 선정됐다.

자유한국당 민경욱 의원(인천 연수을)은 11일 “서울지방조달청에서 열린 기획재정부의 재정사업평가자문회의 심의에서 GTX-B노선 건설 사업이 2017년 하반기 조사 대상사업에 선정됐다”며 “다음 달 실시 예정인 예비타당성 조사가 내년 하반기에 결과가 나오는 만큼 삽을 뜨는 그 순간까지 긴장의 끈을 놓지 않고 끝까지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GTX-B노선은 지난 2014년 2월 한국개발연구원(KDI)의 예비타당성조사 결과 사업의 경제성 분석(B/C)이 0.33에 그쳐 무산된 바 있다. 이후 인천시와 국토부는 노선재기획을 통해 사업성을 1.13으로 높였지만 지난 2월 기재부 심사에서 국가재정운영 부담과 사업성 보완 등의 이유로 문턱을 넘지 못했다.

이후 시와 국토부는 한국철도기술연구원 등과 함께 사업성을 높이기 위해 사업계획을 수정·보완해 6월말 기재부에 재신청했으며 3번의 도전 끝에 선정됐다.

GTX-B노선은 송도~인천시청~부평~당아래~여의도∼용산∼서울역∼청량리 구간에 남양주 마석까지 연장하는 총연장 80㎞ 노선으로 5조 9038억원 가량의 예산이 소요될 것으로 추산되며 오는 2025년 개통을 목표로 하고 있다.

GTX는 지하 40∼50m에 건설된 터널에서 평균 시속 100km로 달려 송도에서 서울역까지는 26분, 청량리까지는 30분이 소요될 전망이다.

한편 자유한국당 민경욱 의원(인천 연수을)은 ‘GTX-B노선 조속추진을 위한 범시민 서명 운동’을 전개해 3만 154명의 서명을 이끌어 냈다. 또한 지난 3일 김동연 부총리를 만나 GTX-B노선 추진의 시급성과 필요성을 강조함과 동시에 시민들의 간절한 염원을 담은 서명부를 전달한 바 있다.

민경욱 의원은 “빠르고 안전한 대중교통을 원하는 주민들의 간절한 바람을 헤아려 준 정부를 비롯해 그동안 많은 노력을 해 온 유정복 시장과 인천시청, 국토부 관계자 모두에게 감사하다”며 “사업이 원활히 진행될 수 있도록 관련 예산 확보 등 기재부, 국토부와 지속적인 협의를 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ad30

김미정 기자 jeong30f@newscj.co.kr

<저작권자 © 뉴스천지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천지TV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ad27
default_side_ad2

오피니언

1 2 3 4 5
item52

종교오피니언

item59

포토

1 2 3
set_P1

연예

1 2 3 4 5
item53

여행 가이드 ‘쉼표’

1 2 3 4 5
item57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3
ad31

힐링정보

1 2 3 4 5
item58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