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ad29

성북구, 50만 구민… 평창올림픽 성공 기원

기사승인 2017.08.11  22:54:48

공유
default_news_ad1
   
▲ 11일 오후 성북동 입구 삼선교 분수마루에서 2018 평창동계올림픽 공식 마스코트 ‘수호랑’과 ‘반다비’ 제막식이 열린 가운데 김명배 성북구청장이 인사를 하고 있다. ⓒ천지일보(뉴스천지)

평창동계올림픽 공식 마스코트 셀카 포토존 마련

[천지일보=이성애 기자] 서울 성북구가 11일 오후 성북동 입구 삼선교 분수마루에서 2018 평창동계올림픽 공식 마스코트 ‘수호랑’과 ‘반다비’ 제막식을 개최했다.

이날 행사에는 우리나라 첫 동계올림픽의 성공적 개최를 기원, 김명배 성북구청장과 유승희 국회의원, 김태수 성북구부의장, 전원주 탈렌트, 카롤로스 고리토 홍보대사, 주민 등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강원도청이 제작해 기증한 수호랑과 반다비는 폭염속에서 베일이 벗겨졌다. 수호랑과 반다비 곁에는 포토존도 설치해 시민이 자발적이며 자유롭게 평창동계올림픽의 성공을 기원하도록 했다.

구 관계자는 “성북구가 평창동계올림픽의 성공을 함께 기원했으면 좋겠다는 바람을 전해왔는데 강원도청의 적극적인 협조로 제막식을 준비하게 됐다”고 밝혔다.

김영배 성북구청장은 “2018 평창동계올림픽은 국가적 행사이기도 하지만 지방이 골고루 삶의 질을 높일 수 있는 균형발전의 기회”라며 “내년에 열리는 평창올림픽에 모두 동참하자”고 말했다. 이어 “성북구민 뿐 아니라 최근 성북동을 방문하는 내외국인에게도 평창올림픽을 알릴 수 있게 돼 기쁘다”고 소감을 밝혔다.

   
▲ 11일 오후 성북동 입구 삼선교 분수마루에서 2018 평창동계올림픽 공식 마스코트 제막식 후 참석한 관계자들이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천지일보(뉴스천지)

 

ad30

이성애 기자 godnth119@newscj.co.kr

<저작권자 © 뉴스천지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ad27
default_side_ad2

오피니언

1 2 3 4 5
item52

기획

1 2 3
item59

포토

1 2 3
set_P1

연예

1 2 3 4 5
item53

여행 가이드 ‘쉼표’

1 2 3 4 5
item57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3
ad31

힐링정보

1 2 3 4 5
item58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