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ad29

文대통령 “NSC에서 필요한 모든 조치 강구하라”

기사승인 2017.08.10  20:26:32

공유
default_news_ad1
   
▲ 북한의 괌 포위사격 위협 성명이 나온 10일 오후 정의용 국가안보실장 주재로 청와대에서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상임위원회가 열렸다. ⓒ천지일보(뉴스천지)

[천지일보=명승일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한반도 긴장 고조와 관련해 10일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상임위 회의에서 필요한 모든 조치를 강구해야 한다”고 말했다.

박수현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오후 정의용 국가안보실장이 주재한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상임위 회의 결과 브리핑을 통해 문 대통령이 청와대 여민관에서 열린 수석보좌관회의에서 이같이 지시했다고 밝혔다.

박 대변인은 “대한민국 대통령은 국민의 생명과 안전, 국가안보를 지키기 위해서 모든 노력 다하고 있다”고 말했다.

박 대변인에 따르면, NSC 상임위 회의는 이날 오후 3시부터 5시까지 2시간 동안 열렸다.

박 대변인은 “NSC 상임위는 최근 북한의 지속적인 도발과 위협으로 한반도와 주변국 안보상황이 매우 엄중해지고 있다는 인식을 같이하고 북한이 한반도 긴장을 고조시키는 행위를 즉각 중단할 것을 촉구했다”고 밝혔다.

또 “한반도에서의 군사적 긴장 고조나 무력 충돌은 어느 나라에게도 도움이 되지 않음을 감안해 굳건한 한미 연합방위태세를 토대로 미국 등 주요국들과의 협력 아래 한반도에서의 긴장 해소와 평화 관리를 위해 필요한 모든 조치를 강구하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한반도 문제의 핵심 당사자인 우리 정부가 대화의 문을 열어놓고 현 긴장상황 완화와 근본적 해소를 위한 외교적 노력도 적극 전개하기로 했다고 전했다.

대화의 문을 열어둔다는 의미에 대해 박 대변인은 “우리가 늘 강조했던 이야기”라며 “북한이 올바른 여건이 형성되는데 협조하고 대화의 테이블에 나오겠다고 하면 국제사회와 함께 북한을 위해 협조할 준비가 돼 있다는 메시지를 계속 보내야 한다는 의미”라고 설명했다.

ad30

명승일 기자 msi@newscj.com

<저작권자 © 뉴스천지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ad27
default_side_ad2

오피니언

1 2 3 4 5
item52

종교오피니언

item59

포토

1 2 3
set_P1

연예

1 2 3 4 5
item53

여행 가이드 ‘쉼표’

1 2 3 4 5
item57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3
ad31

힐링정보

1 2 3 4 5
item58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