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ad29

SK하이닉스, 도시바 2차 입찰 참여 나서

기사승인 2017.05.19  16:25:02

공유
default_news_ad1

베인캐피털과 컨소시엄 예상
웨스턴디지털 ICA 제소 변수

[천지일보=손성환 기자] SK하이닉스가 일본 기업 도시바의 메모리 사업부문 2차 입찰에 참여한다고 알려졌다. 기존의 예상대로 사모펀드인 베인캐피털(Bain Capital)과 컨소시엄을 이룰 것으로 전망된다. 다만 웨스턴디지털의 소송으로 인해 입찰이 연기될 가능성도 나오고 있다.

19일 업계에 따르면 SK하이닉스는 이날 임시 이사회를 거쳐 도시바 2차 입찰에 최종 참여할 것으로 알려졌다. 당초 예상대로 베인캐피털과 컨소시엄을 구성해 본 입찰에 참여할 것이라는 관측이 나온다.

앞서 올해 초 SK하이닉스는 도시바의 메모리 사업부문 지분 투자에 제안서를 제출하면서 인수전에 뛰어들었다. 이후 SK그룹 최태원 회장도 일본을 방문하는 등 적극적인 움직임을 보여 왔다. 최 회장은 본 입찰이 시작되면 입찰 가격을 올려가며 경쟁에 돌입하겠다는 취지의 발언을 하기도 했다.

이날 니혼게이자신문 등 외신에 따르면 SK하이닉스와 베인캐피털은 이번 입찰에서 메모리 사업부문의 주식 약 51% 취득을 목표로 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입찰 금액은 약 10조원으로 예상된다. 이를 위해 베인캐피털은 특수목적회사(SPC)를 설립한다. 여기에 SK하이닉스는 자금을 공급하는 입장이 되면서 독점금지법 심사를 피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또 베인캐피털은 일본 관민펀드 산업혁신기구에도 출자를 요청해 소수주주를 합류시킬 것으로 분석되면서 막판에 유력후보가 될 수 있다고 외신은 전망했다. 베인케피탈은 SK하이닉스와 도시바 메모리사업부를 인수한 후 2년 내에 도쿄증권거래소에 상장시켜 투자금 회수에 나설 계획인 것으로 전해졌다.

이번 2차 입찰에는 1차 때에 도전한 대만의 훙하이정밀공업(폭스콘)과 미국의 브로드컴 등 유력 인수 후보들이 참여할 것으로 알려졌다.

도시바와 합작관계를 유지해왔던 웨스턴디지털은 이번에 제외된 것으로 관측된다. 이는 웨스턴디지털은 도시바 메모리 매각에 대한 독점교섭권을 갖고 있다며 매각 절차 중단을 국제중재재판소(ICA)에 요청하면서 관계가 틀어진 것으로 업계는 보고 있다.

이로 인해 2차 입찰이 연기될 수도 있다는 가능성이 나온다. 산케이나 아사히신문 등은 이날 2차 입찰 이후에도 입찰 접수가 지속되거나 재협의 가능성이 있다고 전했다. 또 웨스턴디지털의 마크 롱 최고재무책임자(CFO)는 조만간 일본을 방문해 도시바 고위 임원과 경제산업성 등 매각 관련 관계자도 면담할 것으로 전해졌다.

이번 도시바 메모리사업부 매각 2차 입찰 결과인 우선협상대상자 선정 결과는 오는 6월에 알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인수합병(M&A) 완료 시점은 내년 초가 될 것으로 업계는 전망하고 있다.

ad30

손성환 기자 light@newscj.com

<저작권자 © 뉴스천지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ad27
default_side_ad2

오피니언

1 2 3 4 5
item52

기획

1 2 3
item59

포토

1 2 3
set_P1

연예

1 2 3 4 5
item53

여행 가이드 ‘쉼표’

1 2 3 4 5
item57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3
ad31

힐링정보

1 2 3 4 5
item58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