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ad29

文 대통령-5당 원내대표 회동… “여야정협의체 만들 것”

기사승인 2017.05.19  16:00:53

공유
default_news_ad1
   
▲ 문재인 대통령(가운데)이 19일 낮 청와대 상춘재에서 열린 여야 5당 원내대표와 첫 오찬 회동에서 국민의당 김동철 원내대표(왼쪽)의 발언을 경청하고 있다. (출처: 연합뉴스)

정우택 “통큰 협력하면서 견제·비판도 할 것”
문재인 대통령, 내년 6월 개헌 의지 재확인

[천지일보=임문식 기자] 19일 5당 원내대표를 청와대로 불러 회동한 문재인 대통령이 각종 국정 현안을 논의하기 위한 여야정협의체 구성을 약속했다. 

이날 문 대통령과의 청와대 회동을 마친 자유한국당 정우택 당 대표 권한대행 겸 원내대표는 오후 국회에서 브리핑을 열고 이 같은 내용을 포함한 회동 결과를 전했다. 

정 권한대행에 따르면 문 대통령은 회동에서 대통령 본인이나 국무총리 등이 참석하는 여야정협의체를 정례적으로 열어서 국민에게 희망을 주는 협의체를 만들어나가겠다고 했다. 특히 문 대통령은 “상시 소통, 대화를 위해 여러분과 뜻을 같이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날 문 대통령과 더불어민주당 우원식, 자유한국당 정우택, 국민의당 김동철, 바른정당 주호영, 정의당 노회찬 원내대표는 오전 11시 50분부터 오후 2시 10분까지 2시간 20여분간 청와대에서 오찬을 겸한 회동을 갖고 국정 현안을 논의했다.  

정 권한대행은 이 자리에서 문 대통령을 향해 “국가적 위기를 극복해 나가기 위해 제1야당으로서 통큰 협력을 해나가겠다”며 “다만 나라의 기조와 관계없거나 인기영합적인 다른 방향으로 흐르면 견제와 비판을 하고, 강한 저항도 필요할 경우 할 수 있다는 말씀을 드렸다”고 전했다. 

그는 또한 문 대통령이 취임 9일 만에 5당 원내대표를 청와대로 불러 소통의 자리를 마련한 점에 대해선 좋은 평가를 내렸다. 다만 이 같은 자리가 일회성으로 끝나지 않고 앞으로 계속해서 현안 과제를 논의하는 소통의 자리로 이어져야 한다는 의사를 문 대통령에게 전달했다고 그는 덧붙였다. 

정 권한대행은 문 대통령이 안희정 충남지사 대선 캠프 출신의 박수현 전 의원을 청와대 대변인으로 임명한 것은 국민 탕평이 아닌 당내 탕평이란 점을 지적했다. 이에 문 대통령은 “적재 인물을 앉혀야 하는데, 지역적 안배도 무시할 수 없어, 지역적 안배에 많은 의지를 갖고 인사를 하겠다. 적재라는 의미도 포기할 수 없다”고 답했다. 

개헌과 관련해선 문 대통령이 내년 6월 지방선거 때까지 개헌을 약속대로 추진하겠다는 의지를 재확인한 것으로 전해졌다. 정 권한대행은 “대통령이 스스로 본인의 말에 강박관념을 갖는 사람이라고 했다. 내년 지방선거 때 개헌을 반드시 하겠다고 말했다”고 설명했다. 

또한 국회 내 개헌특별위원회가 구성돼 있기 때문에 별도의 정부 개헌특위 구성은 필요 없다는 견해도 문 대통령이 밝혔다고 그는 전했다. 

이날 회동은 이례적으로 2시간을 훌쩍 넘길 정도로 길어졌다. 

이에 대해 정 권한대행은 “선거구제 문제와 비정규직 문제를 갖고 얘기하다 보니 생각보다 길어졌다”며 “제가 회담에서 느낀 게 대통령도 정치를 하시다 청와대에 들어가신 분이고, 5당 원내대표도 정치인이고, 배석한 분들도 다 정치를 하신 분들이기 때문에 다른 때보다 의미있게 얘기할 수 있어서 시간이 길어진 게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든다”고 했다. 

ad30

임문식 기자 usk@newscj.com

<저작권자 © 뉴스천지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ad27
default_side_ad2

오피니언

1 2 3 4 5
item52

기획

1 2 3
item59

포토

1 2 3
set_P1

연예

1 2 3 4 5
item53

여행 가이드 ‘쉼표’

1 2 3 4 5
item57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3
ad31

힐링정보

1 2 3 4 5
item58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