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ad29

국방부 방문한 文 대통령 “北 도발·핵위협 용납 않겠다”

기사승인 2017.05.17  16:31:41

공유
default_news_ad1

[천지일보=임문식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취임 후 처음으로 국방부와 합동참모본부를 방문한 자리에서 “탄도미사일 발사는 유엔 안보리 결의에 위반하는 중대한 도발행위이고 한반도는 물론 국제평화와 안정에 대한 심각한 도전행위”라며 “북한의 도발과 핵위협을 결코 용납하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17일 “국제사회와 함께 강력하게 대처해 나갈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문 대통령은 “우리 군은 북한의 핵과 미사일 위협에 대응할 핵심전력을 최우선적으로 확보하고 자주적인 방위역량을 확보하는 한편 전쟁억제를 위한 한미연합 방위태세에도 굳건하게 유지해 달라”고 말했다.

이어 “우리 국방은 우리 스스로를 책임지는 책임국방, 말로만 외치는 국방이 아니라 진짜 유능한 국방, 국방다운 국방, 안보다운 안보, 나라다운 나라를 만드는 것을 소명으로 삼을 것”이라고 약속했다.

문 대통령은 “정권은 유한해도 우리가 사는 한은 조국은 영원하다. 대통령 바뀌어도 군의 국방태세에는 한순간도 이완이 있어서는 안 된다”며 “여러분과 대통령이 혼연일체가 돼서 우리 국방을 책임지고 우리의 국방력을 키워나가자”고 강조했다.

ad30

임문식 기자 usk@newscj.com

<저작권자 © 뉴스천지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ad27
default_side_ad2

오피니언

1 2 3 4 5
item52

종교오피니언

item59

포토

1 2 3
set_P1

연예

1 2 3 4 5
item53

여행 가이드 ‘쉼표’

1 2 3 4 5
item57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3
ad31

힐링정보

1 2 3 4 5
item58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