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ad29

홍준표 “국민의당에 요물 있다”

기사승인 2017.04.18  19:16:20

공유
default_news_ad1
   
▲ 홍준표 후보가 18일 경남 창원시 마산회원구 마산역 광장에서 대통령 후보 유세를 하고 있다. ⓒ천지일보(뉴스천지)

[천지일보 경남=이선미 기자]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통령 후보가 “‘홍준표를 찍으면 문재인 된다’는 이 말을 퍼뜨린 사람은 국민의당의 요씨라고 본다”며 “국민의당에 ‘여의도 요물’이 한 사람 있다”고 주장했다.

홍준표 대선 후보가 18일 경남 창원시 마산회원구 마산역 광장에서 “누구라고는 말은 못 하지만 국회에 있을 때 그 사람과 개인적으로는 친했다”면서 “자신이 별명을 ‘여의도 요물’이라고 지었다”고 이같이 말했다.

이어 “안철수 후보를 보자며 사드 배치 한다. 안 한다. 또 국민이 사드를 해야 한다고 하니 하겠다. 해놓고 아직 당론변경도 안 한다”며 “당론변경을 못 하는 것은 그 당의 주인이 박지원이기 때문”이라고 강조했다.

홍 후보는 “안철수가 대통령 되면 대북정책을 정하는 사람은 박지원 대통령이 된다”며 “그렇게 지금 세상이 흘러가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곧 그 사람이 국민의 당을 쥐고 있기 때문에 안철수가 사드 배치 당론을 바꾸면 호남에서 표가 전혀 안 나온다”며 “그래서 못 바꾸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또 “안철수는 국민이 사드 배치 하라고 하니까 형식적으로 말만 하고 있을 뿐”이라며 “좌파도 아니고 우파도 아니고 양쪽에 다리를 착 걸치고 앉아서 대통령이 돼 보려고 하는 그런 사람을 대통령 시킬 수 있겠느냐”고 질문했다.

그러면서 “북한에 선전 매체인 ‘우리민족끼리’라는 매체가 있는데 거기에서 사실상 북한이 문재인을 지지한다는 성명서를 발표했다”고 설명했다.

홍 후보는 “대한민국이 대통령을 뽑는데 이렇게 되면 북한이 뽑는 것과 같고 북한을 중요시 한다”며 “문제인 후보가 대통령이 되면 김정은을 제일 먼저 만나러 가고 북한에 올라갈 것”이라고 했다.

또한 “노무현 대통령 시절 북한인권법안의 찬성과 반대를 김정일에게 물어보자고 했다”며 “문재인이 대통령 되면 이 나라 대북정책을 정하는 대통령은 김정은”이라고 주장했다.

홍준표 후보는 “문재인이 대통령 되면 대북정책 대통령은 김정은, 안철수가 대통령 되면 대북정책 대통령은 박지원, 홍준표가 대통령 되면 이 나라 서민들이 대통령이 되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 홍준표 대선 후보가 손을 들고 시민을 향해 인사를 하고 있다. ⓒ천지일보(뉴스천지)

ad30

이선미 기자 alskfl@newscj.com

<저작권자 © 뉴스천지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ad27
default_side_ad2

오피니언

1 2 3 4 5
item52

종교오피니언

item59

포토

1 2 3
set_P1

비주얼뉴스

1 2 3
item60

연예

1 2 3 4 5
item53

여행 가이드 ‘쉼표’

1 2 3 4 5
item57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3
ad31

힐링정보

1 2 3 4 5
item58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