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ad29

벼랑 끝 몰린 자영업자… 프랜차이즈 식당 하루 36곳 폐점

기사승인 2017.03.19  16:13:52

공유
default_news_ad1
   
▲ (출처: 연합뉴스)

[천지일보=이승연 기자] 프랜차이즈 식당 폐업률이 사상 최고 수준으로 치솟았다. 경기불황으로 소비심리가 얼어붙은 데다 업계 간 경쟁 심화로 문을 닫은 식당이 늘어났기 때문이다.

19일 공정거래위원회 가맹사업거래 통계에 따르면 2015년 문을 닫은 프랜차이즈 식당 수는 전년(1만 1158개)보다 18.7% 늘어난 1만 3241개로 집계됐다.

하루 평균 36곳씩 문을 닫은 것으로, 평균 폐점률은 전년 대비 1.1%p 상승한 12.0%이

업종별로는 한식이 2805개로 가장 많았고 치킨(2793개), 주점(1657개), 분식(1375개), 커피(1082개), 패스트푸드(567개) 순이었다.

새로 문을 연 프랜차이즈 식당은 전년(2만 4616개) 대비 9.2% 감소한 2만 2536개로, 평균 개점률은 4.7%p 하락한 20.9%였다.

경기불황이 장기화하면서 소비심리가 위축되다 보니 외식을 덜 하는 경향이 나타나 프랜차이즈 식당이 직격탄을 맞은 것이다. 게다가 포화상태에 이른 동종 업계 간 경쟁 심화로 영업이 어려워져 문을 닫은 식당은 늘었지만, 새로 문을 연 식당은 감소한 것으로 분석된다.

이런 분위기는 ‘외식산업 경기전망지수’에서도 나타났다.

농식품부와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aT)가 지난달 발표한 ‘2016년 4/4분기 외식산업 경기전망지수’에 따르면 지난해 4분기 경기지수는 65.04로 전년도 같은 기간(67.51)보다 더 낮아졌다.

외식산업 경기전망지수는 전년 동기(100p) 대비 최근 3개월간 외식업계의 경제적 성장 및 위축 정도를 파악해 지수화한 것이다.

올해 1분기에도 뚜렷한 호재가 없어 외식업 전반의 경기 침체는 지속될 것으로 전망된다. 설 연휴 등으로 인한 외식 소비감소와 더불어 흐름을 바꿀 계기가 없었기 때문이다.

ad30

이승연 기자 ncjlsy@newscj.com

<저작권자 © 뉴스천지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ad27
default_side_ad2

오피니언

1 2 3 4 5
item52

종교오피니언

item59

포토

1 2 3
set_P1

비주얼뉴스

1 2 3
item60

연예

1 2 3 4 5
item53

여행 가이드 ‘쉼표’

1 2 3 4 5
item57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3
ad31

힐링정보

1 2 3 4 5
item58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